연예 스포츠

미국 매체들, 한국 프로야구에 높은 관심

sdradiokorea 0 211 04.24 20:18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연습경기 모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미국 프로스포츠 시장이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미국 현지 매체들은 개막을 앞둔 국내 프로야구 KBO리그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복수의 유력 매체는 최근 개막일을 확정한 KBO리그에 관해 연일 다양한 정보를 소개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디애슬레틱은 23일(미국시간) KBO리그에 관해 논문 수준의 기사를 서비스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매체는 "한국 야구를 빠르게 배울 수 있는 입문서 제공"이라는 기사로 KBO리그를 소개했는데, 분량은 자그마치 200자 원고지 기준 약 60장이다.
온라인 기사지만, 신문 기준 두 면을 할애하는 엄청난 양의 기사다.

이 매체는 KBO리그의 역사와 특징, 규칙, 주요 선수들을 상세하게 소개하면서 미국 야구팬들의 관심을 KBO리그로 돌렸다.
디애슬레틱은 "KBO리그에선 (메이저리그에서 빈볼 시비가 나올 수 있는) 배트 플립(홈런 등을 친 뒤 배트를 던지는 세리머니)이 암묵적으로 허용된다"며 "야구의 기본 규칙은 같지만, 문화적으로 약간 다른 점이 있다"고 소개를 시작했다.

이어 KBO리그에 10개 팀이 경쟁한다는 내용과 역사 등을 서술한 뒤 각 팀 외국인 선수들의 이력을 소개했다.
한국의 뜨거운 응원문화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이 매체는 부산 사직구장 응원 영상을 소개한 뒤 "한국에선 치어리더들도 많은 인기가 있다"며 "대표적인 이는 롯데 자이언츠 치어리더 박기량"이라고 전했다.
KBO리그의 대표적인 스타플레이어도 소개했는데, SK 와이번스의 최정에 관해선 "한국의 미겔 카브레라(디트로이트 타이거스)"라고 소개했다.
SK 마무리 투수 하재훈에 관해선 "2012년 마이너리그에서 메이저리그 최고 투수 중 한 명인 게릿 콜(뉴욕 양키스)에게 홈런을 쳤던 선수"라고 전했다.

이 밖에 메이저리그를 경험한 kt wiz 황재균, LG 트윈스 김현수 등을 소개했고, KIA 타이거즈 양현종, NC 다이노스 나성범,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은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KIA에 관해선 한국의 양키스라고 표현한 뒤 워싱턴 내셔널스를 이끌던 맷 윌리엄스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다고 소개했다.
한화 이글스는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전 소속팀이라고 소개했다.

롯데에 관해선 "시카고 컵스에서 환태평양 스카우트 책임자로 활동했던 성민규 신임 단장이 롯데를 이끌고 있다"며 "성 단장은 프로세스라는 말을 너무 많이 써서 '프로세스 성'이라는 별명이 붙었다"고 설명했다.

Comments


Warning: include_once(/kunden/homepages/20/d786218464/htdocs/RadiokoreaSD_backup/bbs/board_tail.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pages/20/d786218464/htdocs/RadiokoreaSD_backup/bbs/board.php on line 327

Warning: include_once(): Failed opening '/kunden/homepages/20/d786218464/htdocs/RadiokoreaSD_backup/bbs/board_tail.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homepages/20/d786218464/htdocs/RadiokoreaSD_backup/plugin/htmlpurifier/standalone:.:/usr/lib/php7.3') in /homepages/20/d786218464/htdocs/RadiokoreaSD_backup/bbs/board.php on line 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