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세계 뉴스


샌프란시스코 시장, '위안부기림비' 승인

sdradiokorea 0 87 11.22 20:2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에드윈 리 샌프란시스코 시장이 오늘
시내 세인트메리 센트럴파크에 설치된 위안부 기림비 수용을
공식화하는 문서에 서명했습니다.

기림비는 세 명의 한국·중국·필리핀 소녀가 서로 손잡고 둘러서 있고,
이를 위안부 피해자 김학순 할머니가 바라다보는 형상입니다.
☞ 라디오코리아 뉴스를 스마트폰 앱으로 보세요.

 
캘리포니아 카멜에서 활동하는 유명 조각가 스티븐 와이트가
'여성 강인함의 기둥'이라는 제목으로 제작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중국계 미국인들을 중심으로 결성된
위안부 정의연대(CWJC)가 이 기림비 건설을 주도했습니다.

기림비 동판에는
"1931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태평양 13개국 여성과 소녀 수십만 명이
일본군에 의해 이른바 '위안부'로 끌려가 고통을 당했다"는 글귀가 새겨져 있습니다.

또 "우리는 제2차 세계대전 중 자행된 고통의 역사가
잊힐 것이라는 사실이 가장 두렵다"는 위안부 할머니 유언도 담겼습니다.
 
앞서 일본이 여러 수단을 통해 방해에 나섰지만
지난 9월 샌프란시스코에 위안부 기림비가 설치됐고,
시의회는 지난 14일 이를 수용하는 결의를 채택했습니다.

어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샌프란시스코 시의회의 결의 채택에 유감을 표명하며
일본 정부가 리 시장에게 거부권 행사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일본 오사카 시는 샌프란시스코와
자매도시 결연을 취소할 것이 확실해 보인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요시무라 히로후미 오사카 시장은
샌프란시스코 시가 의회 결의를 수용하면

자매도시 결연을 끊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LA 라디오 코리아
박 현경 기자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