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세계 뉴스


지구촌 새해맞이.. 불꽃놀이, 타종으로 ‘송구영신’

sdradiokorea 0 27 2017.12.31 14:5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2017년의 마지막 날을 맞아 지구촌이 새해맞이 준비에 들뜬 표정이다.


갈등과 폭력으로 얼룩진 지난 한 해를 마감하고

새 출발을 다짐하는 각국 시민들의 축제 분위기를 AP 통신이 오늘(31일) 정리했다.


미국에서는 끔찍한 총기 난사와 테러의 아픔을 겪은 라스베가스와 뉴욕이

대표적인 신년 축제의 무대다.

58명을 숨지게 한 미 역사상 최악의 총기 참사를 겪은 지

두 달밖에 안 된 라스베가스는 오늘(31일) 밤 7개 대형 카지노 호텔 상공에서

8분 동안 불꽃놀이를 하며 새해를 맞는다.

이번 축제에는 33만여 명이 모일 것으로 지역 관광당국은 예상했다.

브루노 마스, 브리트니 스피어스, 셀린 디옹, 푸파이터스 등 유명 가수들이

자정 전후로 공연을 펼쳐 분위기를 띄운다.

총기 난사나 테러를 막기 위해 오늘(31일) 라스베가스의 모든 경찰이 근무하며,

네바다 주 방위군 350여 명도 지원에 나선다.

 

200만여 명이 운집할 것으로 보이는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도

새해맞이 준비에 한창이다.

뉴욕에서는 자정 직전 청중이 한목소리로 ‘60초 카운트다운’을 하고,

공중에서 대형 크리스털 볼을 떨어뜨리며 새해를 환영한다.

최근 트럭 테러와 지하철 테러 시도를 잇달아 겪은 뉴욕 경찰은

역대 최고 수준의 삼엄한 경비를 펼칠 예정이다.

호주에서는 이미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와 하버 브리지 주변에서

대규모 불꽃놀이를 끝냈다.

 

세계 주요국 가운데서는 가장 일찍 해가 바뀌기 때문이다.


특히 올해는 호주 동성결혼 합법화를 기념해

하버 브리지에서 무지개색 폭포를 내려보냈다.

중국 베이징은 명나라 시대 명소였던 융딩먼(永定門)에서

새해맞이 카운트다운을 한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