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세계 뉴스


올 한해 5천곳 일터 급습 불체자 단속 초비상

sdradiokorea 0 172 01.16 08:4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호먼 ICE 국장 711 단속같은 일터급습 5천곳 4배 늘린다
식품서비스업 현장단속 I-9 감사, 이민자체포, 대규모 벌금
 
새해벽두 부터 세븐 일레븐을 시작으로 올한해 5000곳에 달하는 대대적인 일터급습 불법고용단속이 전개되고 있어 이민노동자들은 물론 업계에 초비상이 걸리고 있다
 
ICE 이민세관집행국의 톰 호먼 국장은 올회계연도에는 일터급습을 4배나 늘리겠다고 공언해 편의점과 식당 등 식품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현장 단속과 I-9 서류 감사가 실시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단속국이 예고대로 새해 벽두부터 유례없는 일터급습, 불법고용단속에 돌입해 이민노동자들은 물론 이들에게 의존하고 있는 미국업계가 초비상을 걸고 있다
 
미국내 이민단속을 전담하고 있는 ICE(이민세관집행국)의 톰 호먼 국장 지명자는 “현재의 2018회계연도 에는 불법고용을 단속하기 위한 일터 급습을 전년보다 4배는 늘릴 것”이라고 경고해 놓고 있다
 
이는 올한해 전년의1360곳 보다 4배 늘어난 5000곳의 일터를 급습할 것임을 경고한 것이다
 
ICE는 새해벽두에 미 전역에서 100곳에 가까운 세븐일레븐을 급습해 불법이민자 21명을 체포한바 있는데 이미 내부문건으로 알려졌던 식품서비스업계에 대한 집중 일터급습에 돌입했음을 알린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일터급습에서 이민단속요원들은 불심검문과 합법취업증명서류인 I-9 서류감사를 실시해 불법이민자들을 체포하는 동시에 이들을 고용한 업주나 매니저들도 체포하거나 적어도 엄청난 벌금을 물리게 된다
 
이번 일터 급습에선 세븐일레븐과 같은 프랜차이즈 편의점 과 식당, 베이커리 등 식품서비스 업종이 첫 타겟으로 설정돼 있다
 
식품서비스 업종 뿐만 아니라 청소, 조경 등 이민노동자들을 많이 고용하고 있는 유틸리티 업종도 타겟 이 되어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첫해였던 2017회계연도 한해 동안 ICE는 1360곳에 대한 일터급습과 I-9 서류감사를  실시해 불법취업자들 이외에도 고용주나 매니저 71명을 기소해 55명의 유죄를 이끌어 냈다
 
특히 지난한해 9760만달러의 벌금을 물려 전년도 200만달러보다 획기적으로 급증시켰는데 이는 나무 제거업체인 아스플런드 트리 엑스퍼트 한곳에만 지난해 9월말 9500만달러의 벌금을 부과했기 때문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불법이민자들을 고용하는 업체에 대해선 소규모로 처음 적발됐을때에는 1인당 550 달러에서 대규모 반복 적발시에는 1인당 무려 2만 2000달러씩의 엄청난 벌금을 물리고 있다
 
대대적인 일터급습 불법고용 단속은 서류미비 노동자들을 대거 해고하거나 미리 잠적하게 만들어 관련 업계가 일손부족에 따른 생산차질, 매출급감 등으로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LA 라디오 코리아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Comments